학산문화원

회원가입 로그인 마이페이지 문화일정

home > 자료실 > e-학산서원

자료실

e-학산서원

  • 관교동
  • 도화동
  • 문학동
  • 숭의동
  • 용현동
  • 주안동
  • 학익동
주안동은 원래 인천부 다소면 충후부와 사미(시미라고도 부른다)마을이었다.

1903년 8월 인천부가 동리명을 확정할 때 충훈부리, 사미리로 불리우다가 1906년 5월 동리명 개정으로 충훈리, 사미리로 하고, 1914년 3월 1일 부천군이 신설되고 동년 4월 1일 주안면과 다소면을 통합해서 사충리가 되었는데 1936년 10월 1일 사충리가 인천부에 편입된 직후 간석동의 일부와 관교동의 일부를 편입하여 주안정이라 개칭하였다.

1946년 1월 1일 해방직후 동명을 주안동이라 개칭하였으며 1950년 1월 9일 동명분할로 주안1, 2동으로 구분되었다.충훈이란 이 마을에 옛 조선시대 정부기구인 충훈부의 방죽이 있어서이고, 사미리란 아름다운 선비라는 뜻이다. 구한말의 이조판서 이헌경의 출신 마을을 뜻한다. 사충이란 사미리와 충훈리를 합한 이름이다.

주안은 원래 석바위 뒷산이 주안산이고 이산의 흙색이 붉고 산형태가 마치 기러기가 내려앉는 것 같다해서 주안산인데 옛날 지금의 간석동, 구월동을 합쳐 산이름을 따서 지은 면명이다. 경인철도가 개통될 때 간석동에 주안역을 처음 설치해서 주안역이라 하다가 지금의 주안동으로 역사를 이전하고도 그대로 주안역이라 부르고 또한 주안염전을 설치해서 주안동이 된 것이다.

주안은 1970년대에 5개동이다가, 1980년대에 다시 8개동으로 분동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