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산문화원

회원가입 로그인 마이페이지 문화일정

home > 자료실 > e-학산서원

자료실

e-학산서원

  • 사모지고개
  • 안관당 할아버지 할머니
  • 능허리 묘자리
  • 노처녀 시집가기
  • 우문현답 이야기
  • 서산대사와 사명대사
  • 최전꾼의 허풍
  • 나이어린 신랑을 죽인 머슴
  • 해와달이된 오누이
  • 억울한 양반
  • 도깨비의 둔갑
  • 무지물 고개 이야기
  • 처녀배꼽본 이야기
  • 고려장 이야기
  • 도깨비 배잠뱅이 이야기
  • 호랑이의 보은
  • 소금장사
  • 술취한 영감과 호랑이
  • 부부에게 속은 도깨비
  • 도깨비불 이야기
  • 빈대로 인해 망한 절
  • 공동묘지에 말뚝박기
  • 귀신에게 은혜입은 이야기
  • 세발달린 개
  • 여우의 변신
  • 발떠는 버릇을 가진 남자
  • 엄마 귀신
  • 소금장수
  • 도깨비집 이야기
사람들 보고 놀라지 말라고 하는 말이 있지.

공동묘지가 있는데 “너 지금 공동묘지에 가서 말뚝이나 박고 올래?” 그런 야기를 한단 말야.

공동묘지 앞에 전나무가 있었어. 그 전나무를 해방 후에 군인들이 지나가면서 총을 쏴서는 총구멍이 나서 쓰러져 지금은 없어졌어요.

그런데 저녁에 그 전나무 앞에 말뚝을 하나 깍아다 놓고 그 말뚝을 박고 오는 걸 내기를 한단 말야. 내일 가서 보면 꽂고 왔나 알 수 있는 거지. 한 사람이 이제 말뚝을 꽂으러 간다고 갔어. 늦가을이야. 땅은 아직 얼지는 않았지만 아주 깜깜한데 이제 내기를 하는 거야. 아 그런데 올 때가 됐는데 영 안 온단 말이야. 아 이거 큰일났다구. 이제 여럿이서 가 보는 거야. 아 가니까 이 사람이 자가 두루마기 자락이 늘어진 데다가 그냥 말뚝을 박고서는 무서워서 얼른 돌아서서 오다가 두루마기가 잡아당기니까 그냥 나가자빠진 거야(웃음). 그러니까 그냥 쓰러져서 못 오고 있는 거야. 그래서 그걸 빼내구…

(제보자: 최삼룡, 선학동 남 82세)